전체 포인트 순위

  • 1위 지저스 300,172P
  • 2위 앗찌 254,820P
  • 3위 TenPro 241,030P
  • 4위 오돌이방군 229,500P
  • 5위 ㄱㄱ기 160,950P
  • 6위 킹갓제네럴 153,602P
  • 7위 전국제패 127,056P
  • 8위 이나아빠 49,500P
  • 9위 풍호동거사 49,500P
  • 10위 안젤리나졸려 48,850P

최신글

자유게시판

디애슬레틱 다시 한 번 경질된 무리뉴 하지만 단기적인 성공 추구로 인한 끝이 아니다

작성자 펜트하우스 등록일
2024-01-18 13:59:00
조회수
1,023회
댓글수
0건

디애슬레틱 다시 한 번 경질된 무리뉴 하지만 단기적인 성공 추구로 인한 끝이 아니다 



화요일 아침 로마가 조세 무리뉴 경질을 발표한 후, 무리뉴가 최고 레벨 수준의 감독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

 

세 번째 시즌 신드롬이 다시 작용했다. 좋았던 몇 년이 지나면 모든 것이 불타 없어지는 무리뉴의 독성은 공식처럼 여겨질 정도로 잘 확립되어 있다.

 

무리뉴는 보드진과의 의견 차이 때문에 계약 만료로 떠나거나 팀을 떠났던 커리어 전반기와는 달리 성적 부진의 이유로 4개 구단에서 연속으로 경질됐다. 

경질 당시 리그 순위는 16위(첼시), 6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7위(토트넘 핫스퍼), 9위(로마)였다. 무리뉴는 4개 팀 중 3개 팀에서 트로피를 들어올렸지만 

(예외로 토트넘이 있지만, 시작부터 예상된 결과였다), 결국 빛나는 트로피는 연기가 자욱한 잔해 더미 속에 가려졌다.



적당한 규모의 구단 회장, 구단주, 의장, CEO라면 누구나 전화를 받기 전 최소한 잠시 생각에 잠길 것이다. 문제를 감수하는 것이 가치가 있을까? 무리뉴가 가져올 단기적인 성공이 감당해야 할 감정적 타격을 감수할 만한 가치가 있을까?

 

어떤 면에서는 무리뉴를 선임하는 사람의 감각과 기본적인 판단력에 의문이 들 수도 있다. 요즘 초토화는 부산물이라기보다는 하나의 브랜드가 되었다. 과거에는 대중의 관심을 끌기 위해 자신을 더럽히는 행위가 선수를 보호하는 방법으로 인식되어 모든 관심과 증오를 자신에게로 돌리고 선수들로부터 멀어지게 했다. 하지만 이제는 최근의 부정적인 결과, 계약 연장 실패, FA 벌금 등의 원인이 자신 이외의 다른 요인에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자기 보호에 더 중점을 둔다.

 

그러나 누군가는 '조세'라는 큰 빨간 버튼을 누를 것이다. 축구는 단기전인데, 왜 3년차 이전이 아닌 그 이후를 생각해야 할까? 현재 5명의 프리미어리그 감독만이 3년보다 더 긴 재임 기간을 보내는 중이다. 라리가에는 4명이다. 세리에 A에는 단 2명밖에 없다. 트로피를 따면 사라지는 것이다. 무리뉴는 요즘 천재적 재능의 화로만 운영하고 있을 지 모르지만, 그 화는 여전히 어딘가로 데려다 줄 수 있다.

 

다시, 트로피들이다. 레알 마드리드 이후 무리뉴를 경질한 구단에서도 첼시에서는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는 유로파리그와 리그컵에서 우승했으며, 2017-18시즌 리그 2위를 차지한 것이 커리어 최고 성과 중 하나라는 주장은 지금은 그렇게 우스워 보이지 않을 정도이다. 로마에서는 컨퍼런스리그 우승을 차지했는데, 이는 1961 인터 시티 페어컵 이후 첫 유럽대항전 우승이었고 2008년 이후 우승 가뭄을 끝낸 것이었다.

목록보기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5,730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730 반갑습니다 ㅎㅎ 마지막불꽃 03-24 2913
5729 배민 리뷰 한놈만죽여 03-24 2979
5728 반갑습니다 ㅎㅎ 마지막불꽃 03-23 3039
5727 남동생의 컴퓨터를 본 누나 타이거맥주 03-23 3279
5726 반갑습니다 ㅎㅎ 마지막불꽃 03-22 3276
5725 안산 지지한다는 유튜버 한강뷰 03-22 834
5724 가짜 바쁨 vs 진짜 바쁨 핫쵸코 03-21 1083
5723 호불호 갈리는 쿠팡 노가다 급식 다저스 03-20 1572
5722 반갑습니다 ㅎㅎ [댓글1] 마지막불꽃 03-20 1362
5721 86세 노인의 만행 따라와라 03-19 1452
5720 반갑습니다 ㅎㅎ 마지막불꽃 03-19 1401
5719 외국계 회사 탕비실 레전드 핫쵸코 03-17 2163
5718 내향형 인간에 대한 이해도가 부족한 러쉬 직원들 오메가3 03-15 2199
5717 반갑습니다 ㅎㅎ [댓글2] 마지막불꽃 03-15 2184
5716 세상에서 거기가 가장 큰 남자 빤스런 03-14 2127
5715 반갑습니다 ㅎㅎ 마지막불꽃 03-14 2151
5714 한국에서 제일 더웠던 폭염 블랙화이트 03-13 2289
5713 남자 아이돌 도플갱어 100m정우성 03-12 1701
5712 남극 근무자의 블라인드 따라와라 03-09 2307
5711 요즘 초딩들에게 유행이라는 전기충격 장난감 포켓몬 03-08 2454
5710 전국1위 로또판매점 근황 물주먹 03-08 2304
5709 탈옥이 불법이 아니라는 독일 안젤리나졸려 03-08 1998
5708 이상하다싶으면 병원가라 센트럴팍 03-07 1698
5707 백인찐따가 생각하는 동양녀 버스커 03-07 1002
5706 조선족 엄마의 간절한 포켓몬 03-06 741
5705 회 맛있게 먹는 방법 오늘도달려 03-06 729
5704 해외매체가 선정한 21세기 악역 순위 베팅만10년째 03-06 927
5703 레전드 모임 사진 제왑피 03-06 948
5702 초딩시절 우유급식 국룰 골린이 03-05 804
5701 5000원 짜리 삼겹살 집 타이거맥주 03-05 738
게시물 검색

하이프티비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하이프티비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하이프티비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HYPETV Co., Ltd.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